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은 서울바이오허브에 새롭게 개소한 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의 파트너링 오피스에서 서울시 및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얀센, 한국존슨앤드존슨 메디칼과 공동으로 개최한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의 최종 수상자를 발표했다고 8일 밝혔다.

10개국 32건의 제약, 의료기기, 소비재 분야에서 참여한 이번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 심사 결과 수상의 영예는 ㈜지파워(GPOWER, Inc.)와 뉴아인(Nu Eyne Co. Ltd.)이 차지했다.

최종 수상 팀에는 총 1억5천만 원(약 13만4천 달러)의 연구 지원금과 최대 2년간 서울바이오허브에 입주해 최첨단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며, 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멘토십 및 코칭 혜택도 제공된다.

뉴아인은 신경조정술(Neuromodulation) 및 조직공학(tissue engineering)을 적용하여 안구건조증 및 눈의 통증 등 안과 질환 치료에 초점을 맞춘 의료기기 기업이다.

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 제이랩스(JLABS)의 글로벌 대표 멜린다 릭터(Melinda Richter)는 “서울은 물론 아태지역 전역에서 협업을 촉진해 인류의 건강을 향상시키는 미래 솔루션이 현실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의 아시아태평양 이노베이션 센터 대표 동 우(Dong Wu)는 “서울시 및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의 제휴를 통해 서울에 글로벌한 경쟁력을 갖춘 혁신 생태계를 탄생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퀵파이어 챌린지 최종 수상자들의 노력과 서울바이오허브에 개소한 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의 파트너링 오피스를 통해 개발 및 기술 혁신을 가속화해 한국은 물론 전 세계 환자들의 건강 개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