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제약(대표 허승범)은 27일 뉴아인(대표 김도형)과 안구건조증, 편두통, 수면장애 등 만성질환 치료기술 공동 임상연구·사업개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안과질환 치료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삼일제약과 전자약 기술 연구개발 전문기업 뉴아인이 전자약 상용화·대중화를 위해 손을 잡은 것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삼일제약과 뉴아인은 차세대 의료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임상적 안전성과 효능을 입증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인의 생활습관으로 인해 안구건조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만족스러운 치료 효과를 보이는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은 상황에서 두 기업의 협업으로 3조 원이 넘는 안구건조증 시장 진입에 박차를 가한다는 것.

‘전자(electronic)’와 ‘약(pharmaceutical)’의 합성어로 전류 혹은 자기장을 이용해 특정 질환의 증상을 완화하거나 치유하는 개념의 치료기술인 ‘전자약’은 자가면역 질환의 항체 의약품이나 대사·내분비계 질환의 단백질제제의 대체재로서의 가능성을 지녀 수백억 달러 규모의 시장 잠재력을 갖췄다고 평가받고 있다.

뉴아인은 한국얀센과 존슨앤드존슨에서 주관한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에서 초대 우승을 거머쥔 스타트업이다. 뉴아인은 ‘조직공학’과 ‘신경재생’을 접목해 전자약 기술 연구개발을 선도하며 전자약 기술을 이용해 안구건조증 등 다양한 안과 질환에 대한 치료법을 개발하고 있다.

특히 편두통 개선 의료기기에 대한 식약처 허가를 획득했으며, 기존 약물치료가 불가한 질환들에 희망을 줄 수 있는 전자약에 대한 신기술을 연구해왔다.

삼일제약과 뉴아인은 이미 수 개월간 상호 협업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으며, 본격적인 전자약의 상용화와 대중화를 위해 공동 임상연구와 사업개발을 구체화한다는 방침이다.

삼일제약 허승범 대표는 “뉴아인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안과영역에서의 자리매김을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하며, 향후 지속적으로 다양한 제품 도입 및 개발을 통해 안질환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더 나은 질환 개선 및 치료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뉴아인 김도형 대표는 “혁신 의료기술의 대중화를 위해서는 전략적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국내 시장에서의 오랜 경험과 영업력, 고품질의 제품 생산력을 보유한 삼일제약과 함께 안과질환 환자들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