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공개(IPO)를 앞둔 뉴아인은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메디치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45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지난 2017년 9월 대교인베스트먼트와 헤이스팅스자산운용, 한국투자증권 등으로부터 35억 원 규모의 시리즈A를 진행한 데 이어 이번 시리즈B까지 총 누적 80억 원 투자 유치다. 회사는 현재 개발 중인 안과 질환 제품 임상시험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뉴아인은 2017년 설립돼 현재 조직공학과 신경재생 기술을 접목한 `전자약` 의료기술 분야에 매진 중이다. 향후 전자약 플랫폼 회사로서 다양한 질환에 맞춰 모두 사용 가능한 전자약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눈` 의료기기 연구·개발에 집중해 손상된 각막 조직에 미세 전류를 전달함으로 안구건조증과 관련 질환들을 치료 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재 삼성서울병원 내에서 본 기술의 임상적 검증을 위해 임상시험을 수행하고 있다.

이 외에도 휴온스, 옴니씨앤에스, 삼일제약 등 다양한 산·학·연 기관들과 전략적 협업을 추진하고 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 팀과 캐나다 소재 제이랩스(JLABS)에 입주를 발판으로 해외 시장 확대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한편, 뉴아인은 한국투자증권과 손잡고 연내 IPO 일정을 추진 중이다.